Home > 진료과목> 전립선크리닉
 
  우리나라에서도 최근 들어 전립선 비대증이 점점 많아지고 있는데 그 이유는 의료가 발달해서 진단이 쉬워지고 위생상태가 좋아져서 평균 수명이 길어져 성인병의 일종인 이 병도 늘어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일반적으로 남성의 60대에서 60%, 70대에서 70%, 80대에서 80%가 전립선 비대증이 발생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전립선이 비대해 지면 그 속을 지나가는 좁아진 요도를 통해서 소변이 힘들게 나오기 마련입니다. 따라서 흐르지 않는 물은 썩기 마련이므로 이와 같이 전립선 비대증이 있으면 요로감염이나 전립선염을 동반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전립선비대증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나이가 들면서 남성호르몬의 불균형이 그 원인인 것으로 추측되고 있습니다. 전립선비대증의 흔한 증상으로는 빈뇨, 야간 빈뇨, 지뇨(소변의 시작이 더디어 지는것), 소변 줄기가 가늘어 지는 것, 잔뇨감(소변을 본 후 방광에 남아 있는 듯한 느낌), 배뇨통, 혈뇨 등을 들 수 있습니다. 때때로 술을 마신 후에 소변이 꽉 막혀 버리는 요폐가 일어 날 수 있습니다. 이런 증상을 장기간 방치하면 소변이 신장까지 역류하여 수신증이 되며, 더 진행하면 뇨독증으로 사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진단은 어렵지 않습니다. 의사의 검지 손가락으로 항문을 통해 전립선을 촉진하면 그 크기를 대강 알 수 있으나 더 정확한 크기는 전립선 초음파를 통해 측정할 수 있습니다.
 
  병리검사 또는 뇨검사로 감염여부를 알 수 있고 혈액 검사로 전신적인 이상여부, 신기능측정 또 전립선암 동반 여부도 알 수 있습니다. 더 자세한 검사로는 단순 요도 촬영, 배설성요로촬영으로 신장의 모양 및 방광의 크기와 게실의 유무, 전립선생검으로 확인해 보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