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진료과목> 성병
 
 
  임질은 임질균 감염에 의한 성인성 질환입니다. 임질균은 원두커피 모양의 구균으로 항상 쌍을 지어 다니기 때문에 쌍구균이라고 부릅니다. 임질은 남성의 요도염, 여성의 임균성 자궁경부염의 형태로 시작됩니다. 임균은 건조한 상태, 낮은 농도의 살균액이나 비눗물을 만나면 짧은 시간 내에 죽습니다.
   
  습기가 있는 실내 온도에선 약 하루, 젖은 수건에선 10-24시간 동안 살수 있고 40-41도에서 약 10%정도가 15시간까지 살아남지만 42도에서는 5-15시간 내에 전멸합니다. 남자가 임질에 걸리면 1-14일 (평균3-5일)안에 증상이 나타나게 마련입니다.
   
  요도에 불쾌감을 느끼고 오줌을 누면 불에 덴 것 같은 통증(작열감)이 있습니다. 요도 끝이 발갛게 부어 오르기도 하고 평소보다 자주 화장실을 들락거리게 되며 요도 끝에서 크림색의 고름이 나옵니다. 하지만 여성이 임질에 감염되면 증상이 거의 없거나 있다고 해도 남자처럼 뚜렷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임질 균이 요도까지 파급되면 남자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게 됩니다. 여성임질은 해부학적 구조상 임질균이 항문을 통해 직장으로 올라가 직장임질을 합병할 수 있고 남성 동성연애자 가운데 여성역할을 하는 사람도 항문이나 직장에 임질균에 의한 염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또 분만 당시 산모가 임질 환자일 경우에는 신생아가 산도를 통해 나오는 도중 신생아의 눈에 임균이 감염되면 신생아 농루안이라는 병으로 장님이 되기도 합니다.
   
  임질에 걸려도 남자의 10%, 여자의 60-90%는 아무 증상이 없기 때문에 감염되었는데도 불구하고 아무런 자각증상이나 객관적인 증후가 없어 자신이 임질에 걸린 사실조차 알 수 없습니다.
   
  임질균은 이론적으로 젖은 타올에서 10-24시간 생존할 수 있기 때문에 변기 시트나 타올을 통해 임균에 감염될 수 있지만 실제로는 섹스이외의 수단으로 임질에 걸린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그러나 사춘기 이전의 여아는 아직 질의 자정작용이 없기 때문에 욕실 변기 임질에 걸릴 수도 있습니다.따라서 여아를 둔 부모가 임질에 걸리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입니다.
   
  임질 환자가 성행위를 했을 때 임균에 감염될 가능성은 남자가 20%, 여자가 90%로 여자가 남자에 비해 월등히 높습니다. 특히 임산부의 감염률이 100%입니다. 따라서 동일한 상대와 복수로 성교접을 했을 때 사람에 따라서 임질에 걸리기도 하고 멀쩡할 수도 있는 것입니다.
   
  임질의 치료는 다른 성인성 질환과 마찬가지로 성상대자를 항상 함께 치료해야 합니다.특히 남자파트너가 임질일 경우에는 그 여성 배우자는 아무 증상이 없기 때문에 치료에 비협조적인 경우가 많습니다.여성 배우자가 치료에 참여하지 않으면 여성측이 계속해서 임질균의 소스가 되어 핑퐁감염을 일으키는 것입니다.
   
  따라서 남자 임질 환자의 여성배우자는 증상 여부나 검사결과에 관계없이 무조건 치료에 포함시키는 역학적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설령 여성 배우자의 검사 결과가 정상이라도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또 임질 환자의 70%는 대개 순수한 임질균에만 감염되는 것이 아니라 기타 균(클라미디아, 유레아플라스마등)과 혼합 감염의 형태로 존재하기 때문에 임균은 물론 기타 비임균성 요도염의 치료를 병행해야 할 때가 많습니다.